지난 10월 1일에 실시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은 휴대폰 보조금 분리공시제가 무산되어 반쪽 시행이라는 비판과 함께 이동통신사의 기대 이하의 보조금 규모로 인하여 단통법 시행 목적과 달리 결과적으로는 소비자들에게는 단통법 이전보다 훨씬 비싼 가격으로 단말기 구매를 하게 되는 결과가 되었다. 단통법이 시행된 후 일주일 동안 1만6000건에 달했던 일일평균번호이동건수가 일 평균 5,000~6,000건으로 3분의 1토막 났다.


이런 시장 변화 과정에서 알뜰폰 시장과 중국 저가 스마트폰이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통신사가 단통법을 핑계로 보조금을 대폭 축소한데 비해, 알뜰폰은 상대적으로 보조금 규제에서 자유로와 알뜰폰 보조금이 통신사들에 비해 최대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가 최근에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알뜰폰 가입자가 ‘14년 9월에 4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발표하였다. 이 숫자는 전체 이동통신가입자(5천6백만명)의 7.3%에 해당되는 수치이며, 알뜰폰 가입자 중 3G 가입자가 355만9000명(86.0%)으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4G LTE 가입자가 31만명(7.5%), 2G 가입자가 26만8000명(6.5%)이고, 망 제공사업자별로는 SKT 47%, KT 45%, LG유플러스 8%로 구성된다.










아직 LTE 사용자 숫자가 낮지만, 지난 6월에 미래부가 발표한 알뜰폰 활성화 정책에 따라서 알뜰폰 사업자들은 기존 폰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알뜰폰 USIM 카드만 구입해서 사용이 가능한 이동통신사 정액요금제와 비교하여 최대 50% 저렴한 LTE 정액상품을 7월에 대거 출시하였다. 또한 정부는 7알뜰폰 활성화를 위하여 우체국에서 판매하는 알뜰폰판매사업자를 현재 6개에서 최대 11개까지 확대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달 중 5개 사업자를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다. 참고로 미래부가 자체 분석한 결과에 의하면 알뜰폰 사용자의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은 1만5천182원으로 이동통신3사 평균인 3만3천561원보다 비교하여 45.2% 수준이다.


이처럼 정부의 알뜰폰 활성화 정책과 더불어 단통법 시행에 의하여 기존 폰과 요금제가 결합된 상품을 구매하는 것이 일반화되었던 휴대폰 구매 문화가 폰과 요금제를 분리하여 가입하는 문화가 일상화된다면 더 많은 사용자들이 알뜰폰으로 이동할 것이다. 특히 비싼진 단말 가격과 요금제에 부담을 느낀 보모들의 선택에 의하여 십대 사용자들의 알뜰폰으로 서비스 전환은 더욱 더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편집자 주]


이번 단통법을 통해 소비자들은 더 비싸게 단말기를 구매하게 되었다. 또한 통신사와 단말 제조사도 이전과 같은 공격적인 보조금 경쟁을 하기 어려워진만큼 기존에 대대적인 보조금으로 LTE 고객을 대거 끌어갔었던 이동통신사들의 마케팅 정책도 어렵게 되어서 알뜰폰 시장으로 더 많은 LTE 단말이 지원될 것이며, 더 싼 요금제를 무기로 저소득층, 학생, 노인 등과 같이 통신비 상승에 민감한 사용자들이 알뜰폰으로 많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외산폰의 무덤으로 알려진 한국 시장에서 이번 단통법을 계기로 중저가 외산폰 시장이 활성화될 환경이 마련되었다. 알뜰폰 사업자인 미디어로그(브랜드 : U mobi)는 지난 30일에 중국 하웨이의 저가용 스마트폰 ‘Honor 6(X3)’를 출시했는데, 판매가는 52만원 대이지만 월 5만원대 요금제를 가입하면 최대 보조금을 적용받아 17만대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외에 전국통신소비자협동조합은 G마켓을 통해서 글로벌 시장에서 저가 스마트폰으로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샤오미의 ‘홍미’와 ‘미3(Mi3)’를 19만원대와 35만대로 공기계를 판매 중이다. 


이번 ‘반쪽’ 단통법이 역설적이게도 알뜰폰 시장과 중국 저가폰의 국내 시장 활성화에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자료

  • 미래창조과학부 홈페이지 http://www.msip.go.kr/index.do  

  • ‘2014년 알뜰폰 활성화 방안 (미래창조과학부, 2014-06)

  • ‘알뜰폰으로 갈아탈까’ (cnet 코리아 기사, 2014-10-06)

  • ‘알뜰폰 400만 넘어서...월 20만씩 증가’ (zdnet 기사, 2014-10-07)

  • ‘알뜰폰 가입자 400만 넘겨’ (한겨레신문, 2014-10-07)



신고
Posted by UANGEL Technical Writing Team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통신비 절감을 위해 공공 WiFi AP(무료 WiFi AP)에 접속하는 사용자들이 증가하고 있다. 집 뿐만 아니라 학교, 지하철, 커피숍, 회사 등에서 모바일 무선 데이터망 대신에 WiFi AP에 사용자들은 앞투어 접속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이동통신사들 역시 대규모 투자가 동반되는 무선 데이터망에 트래픽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하여 WiFi를 ‘트래픽 오프로드(Traffic Offload)’ 목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스마트기기의 대중화와 함께 인기가 급 상승 중인 WiFi 기술 역시 꾸준하게 발전하면서 2011년에 IEEE에서 발표한 802.11ac를 ‘5G WiFi’ 또는 ‘Gigabit WiFi’라고 불리는 수준으로 진화하고 있다.



국내에 출시된 스마트폰 중에 2010년 이전에 출시된 모델들은 802.11b/g 무선랜 규격을 지원 중이며, 2010년 이후에 출시된 갤럭시S, 애플 아이폰4 등은 802.11n 규격을 함께 지원하고 있다.  그리고 작년 4월에 출시된 갤럭시S4를 필두로 각 제조사가 선보인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는 802.11ac를 지원하고 있다.

KT에서 현재 마케팅 중인 ‘olleh Giga WiFi’라는 서비스가 바로 802.11ac를 적용한 무선랜 서비스이며, 올해 7월에 스타벅스에 기가비트 WiFi AP를 설치하였다.  하지만 아직은 802.11ac를 지원하는 무선랜 공유기가 시장에 거의 설치되어 있지 않은 관계로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가진 사용자들이라 하더라도 일상 생활에서 쉽게 802.11ac 수준의 데이터 속도를 사용할 수 없다.


또한 금년 초에 시장에 출시된 802.11ac 제품들도 금년 2월에 발표된 Wave 1  규격 기술을 따르고 있어서 실제 이론보다 데이터 속도는 많이 떨어진다고 미디어들은 설명한다.  (예를 들어, 전송 대역폭을 80MHz가 아닌 40MHz만 사용 중이며, 단일 주파수를 여러 명의 사용자가 나눠서 사용해도 전송속도가 저하되는 현상이 없는 MU-MIMO(Multiple User - Muliple Input & Multiple Output) 기술 미적용 등)


하지만 Wave 2 규격이 완성되는 시점을 고려하면 2015년 후반기 또는 2016년부터 제대로 된 802.11ac 제품들이 시장에 많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WiFi 기술은 고속 데이터 전송 기술 외에도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의 핵심 기술로 진화하기 위한 기술 표준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기술로 WiFi Alliance는 지난 9월에 4가지 기술을 발표하였는데, ‘WiFi Direct Send’, ‘WiFi Direct Print’, ‘WiFi Direct for DLNA’, ‘Miracast 지원 기능’이다.



ABI 리서치에 의하면 현재 전 세계에는 20억 개의 WiFi Direct를 지원하는 기기들이 출시되어 있으며, 2018년에는 전체 WiFi 기기의 81%가 WiFi Direct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편집자 주]

약 10년 전 WiFi는 IT 관련 회사 내에서도 얼리어답터들에 의해서만 사용되었던 기술이다. 기술이 생소하기도 했지만 WiFi를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 예를 들어 WiFi AP, 노트북에 꽂아서 써야하는 외장형 WiFi PCMCIA 카드 등의 가격이 싸지 않았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2007년 아이폰 출시 후 불어닥친 스마트폰의 열풍으로 WiFi는 ‘제2의 산소’라고 불릴 정도로 일상 생활에 보편화되고 있다. 현재 최신 프리미엄급 스마트폰들은 802.11ac, WiFi Direct 등의 최신 WiFi 기술들이 적용되어 시장에 출시되고 있으므로, 멀지 않는 기간 내에 802.11ac를 지원하는 WiFi AP(공용 or 사설 AP)의 구축도 활성화될 것이므로 사용자들은 더욱 더 빠른 무선 데이터 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국내 이동통신사들도 ‘Internet Offload’를 통한 망부하 절감과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하여 5G WiFi 네트워크에 대한 활성화에 마켓 리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WiFi Direct 기술 역시 개인 사용자들의 기기간 데이터 전송 및 공유를 위한 범위를 벗어나 대용량 데이터 고속 전송이 필요한 IoT 산업 분야에서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판단된다.



참고자료
  • ‘IoT 핵심기술로 확산.진화 중’ (디지털데일리, 2014-10)
  • ‘와이파이와 사물인터넷 확산’ (디지털타임즈, 2014-10)
  • ‘와이파이 얼라이언스, 사물인터넷용 서비스 공개 (뉴시스, 2014-09)



신고
Posted by UANGEL Technical Writing Team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드 키즈’, ‘식스 포켓’이라는 단어를 아시나요? ‘골드 키즈’는 외동으로 태어나서 공주나 왕자처럼 대접을 받는 아이를 의미하며, 이미 1982년 국책으로 1가정 1자녀 정책을 추진한 중국에서는 ‘소황제’라는 명칭으로 불리고 있다. 그럼 ‘식스포켓’은 어떤 의미일까? ‘식스포켓’은 자녀를 위해서 기꺼이 지갑을 열어줄 어른이 부모 외에도 할머니, 할아버지,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까지 6명이 존재한다는 것을 뜻한다. 요즘은 ‘식스포켓’을 넘어서 결혼하지 않은 ‘골드 미스’ 이모와 고모까지 포함시킨 ‘에잇 포켓’이라는 마케팅 용어까지 나오고 있는 추세이다.

한국 출산율은 세계 224개국 중 219위이고, OECD 국가들 중 최하위순이다. 이는 한국의 결혼과 보육 여건이 그만큼 출산에 우호적이지 않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기도 하며, 동시에 외동 자녀를 가진 부모가 자녀에 대한 투자에는 적극적일 수 있는 환경이라는 것도 말해주고 있다.

이런 시대적 환경 하에서 영유아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산업인 ‘엔젤 산업’은 매년 20% 수준의 성장율을 보이면 지속 성장 중이다. KB 경영연구소에서 2013년에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2012년 국내 엔젤 산업 규모는 27조원으로 2002년과 대비하여 10배 가량 성장하였다고 한다.

기존의 엔젤산업은 콘텐츠 시장(애니메이션, 캐릭터 등)과 유아용품, 장난감 시장에 집중되었다면 스마트 기기가 활성화된 현재는 ICT 시장에서도 엔젤 산업에 주요 사업자들이 주목을 하고 있다.

ICT 시장에서 현재 활성화되고 있는 엔젤 산업 분야는 크게 다음과 같이 나누어 볼 수 있다.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유아 및 아동들의 숫자가 증가하면서 Kids 시장이 전통적인 콘텐츠 사업뿐만 아니라 디바이스, 네트워크 사업자들에게도 새로운 사업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엔젤시장의 상품 구매자는 유아가 아니라 부모이기 때문에 Kids 시장은 부모를 겨냥한 교육, 안전 등의 서비스들을 중심으로 성장할 것이다.




[편집자 주]

낮은 출산율, 높은 교육열 그리고 어린 자녀의 부모들이 스마트기기에 익숙하다는 환경은 Kids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의 밑거름이다. Kids 시장은 애니메이션, 에듀테인먼트 등과 같은 콘텐츠 시장이 그 중심을 이루어 가면서 유아용 스마트기기 시장도 함께 동반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ICT 시장의 핫 이슈 중 하나인 IoT와 웨어러블 디바이스 트렌드에 편승하여 새로운 관련 상품들과 서비스들이 계속 등장할 것이다.  어린이 안전 관리용 디바이스들은 이미 시장에 많이 출시되고 있다. 하지만 출시되는 상품들의 기능과 외형들이 거의 대동소이하므로 자본력이 우수한 대기업들이 관련 시장에서는 경쟁력을 가질 것이다.  서비스 및 디바이스 시장은 아이디어가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하므로 중소기업 및 신생업체들도 획기적인 아이디어와 결합한 상품을 출시할 수 있다면 새롭게 부상 중인 Kids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아이가 착용한 스마트워치와 부모 스마트폰간 블루통신이 끊어지면 부모에게 알람을 알리고 부모는 경찰서 등에 연락하는 통상적인 시나리오를 벗어나, 부모가 SOS 버튼을 누르면 아이 주변에서 아이의 스마트 팔찌와 블루투스 통신이 가능한 다른 사용자의 스마트폰에 아이의 간단한 신상정보가 포함된 부모의 SOS 호출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한 ‘Lineable App’ 서비스와 같이 차별화된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참고자료

  • ‘엔젤 산업 발전 현황’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2013-09)
  • ‘교육용 단말로 자리잡은 키즈용 태블릿의 최근 동향과 전망’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2014-03)
  • ‘Kids, 새로운 니치마켓으로 부상’ (KT경제경영연구소, 2014-09)
  • ‘One in three children now has their own tablet computer’ (Ofcom 웹사이트, 2014-10)



신고
Posted by UANGEL Technical Writing Team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IoT Korea Exhibition 2014

미래부와 산업통상지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사물인터넷협회 등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사물인터넷 전시회





☞ 무료참관신청하기 





신사업성공을 막는 7가지 바이러스 

포스코경영연구소에서 발표한 보고서로 국내외 사례를 중심으로 신사업 추진에 있어서의 장애물을 7가지 유형으로 구분하여 설명하고 있다.




관련 자료 다운로드





신고
Posted by UANGEL Technical Writing Team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