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통신3사 LTE 무제한 요금제 출시

지난 2일 LGU+가 LTE 무제한 요금제인 “LTE무한대80”을 출시하자, 3일 SKT, 7일 KT도 LTE 무제한 요금제를 연이어 출시하였다. 



LGU+가 LTE 무제한 요금제를 제일 먼저 출시한 배경에 대해서 업계에서는 5일 영업이 재개되지만 다시 4월 27일부터 5월 18일까지 영업정지에 들어가는 LGU+가 영업 재개 기간 동안에 최대한 많은 가입자를 모집하기 위해서라고 관측하고 있다. 하지만 SKT와 KT도 거의 동일한 시점에 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한 관계로 LGU+의 선점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공개된 무제한 요금제는 일일 2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데 보통 실시간 방송을 1시간 시청하면 700MB 데이터가 소모되므로 하루 3시간 방송 서비스를 감상할 수 있는 데이터량이다. 


LTE 무제한 요금제로 인하여 이득을 볼 콘텐츠 분야는 단연 동영상 분야가 될 것이다. 티빙, 에브리온 TV 등 OTT 서비스와 함께 이동통신3사의 모바일 IPTV 서비스의 이용률이 급증할 것이다. 하지만 OTT 업계에서는 이동통신3사가 자사 모바일 IPTV 판촉을 공격적으로 나선다면 상대적으로 차별을 받을 것을 우려하기도 한다. 실제 SKT는 B tv 모바일을 패키지로 제공하고 있으며, LGU+는 “LTE8무한대 85”요금제에서는 U+HDTV 서비스를 패키지로 제공한다. 한편으로는 지상파 DMB는 LTE 무제한 요금제에 의하여 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기도 한다. 



미국 AT&T는 Sponsored Data 요금제 출시 - 휴대폰으로 지마켓쇼핑하면 데이터 공짜?

한편 올해 1월에 미국 이동통신사인 AT&T는 특정 콘텐츠를 이용시 발생하는 데이터 요금을 사용자가 아닌 해당 CP가 부담하는 요금제인 Sponsored Data 요금제를 출시하였다.  이 요금제의 출시 배경은 데이터 사용량의 폭증에 의한 망 부하 문제로 2010년에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폐지한 후 2011년에 데이터 중심의 요금제로 개편하였다가, 2012년 국내 이동통신사업자들이 벤치마킹한 요금제 모델인 음성, 문자 무제한에 데이터 종량제 + 데이터 공유 요금제인 Mobile Share 요금제로 재 개편하였다. 2차 개편한 요금제는 스마트폰 후불 가입자 중 75%가 가입하면서 확산에 성공했으나 실제 데이터 매출과 ARPU 증가폭은 기대보다 낮았다.  


AT&T는 이유를 분석한 결과, 사용자들은 데이터 소진 후 추가 발생되는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으로 인하여 기본 데이터 소진시 데이터 이용을 자제하겠다는 통계가 88%로 조사되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AT&T는 데이터 요금을 CP가 대신 부담해주는 Sponsored Data 요금제를 출시한 것이다. 이 요금제의 특징은 특정 CP하고만 계약하는 방식이 아니라 모든 CP들에게 개방된 요금제라는 것이다. 이 요금제는 추가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을 가진 사용자와 서비스 활성화를 원하는 CP 모두에게 이득을 줄 수 있는 요금제이며, 또한 앞서 설명한 바와 같이 특정 CP에게만 제공되는 것이 아니므로 망 중립성 원칙에도 크게 위반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미국 FCC도 제시한바 있다. 



[출처] 삼성증권 보고서 (2014.03)



유사한 방식으로 국내에서도 SK텔레콤이 GS 홈쇼핑과 SK텔레콤 가입자가 스마트폰으로 GS 홈쇼핑 애플리케이션, 웹 페이지 접속, 방송 시청 등을 이용할 때 발생하는 데이터 요금을 GS 홈쇼핑이 부담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GS 홈쇼핑 관계자에 의하면 데이터 요금 보조서비스를 제공한 후에 사용자들의 GS 홈쇼핑 서비스 이용 시간이 증가했다고 평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데이터요금 보조 서비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사용자들이 데이터 요금에 대한 부담이 커야 하는데 이번에 국내에서 출시된 LTE 무제한 요금제가 활성화된다면 국내에서는 이런 방식의 요금제 모델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편집자 Insight


국내 이동통신 3사의 LTE 무제한 요금제는 분명히 동영상 서비스 이용 활성화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며, 중저가 LTE 요금제를 사용하는 사람들을 다수 흡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반대로 기존의 고가 요금제 사용자들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LTE 무제한 요금제로 변경할 가능성도 함께 존재한다.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로 인하여 데이터 트래픽의 폭증으로 망 부하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런 상황에서도 이동통신사가 무제한 요금제를 계속 유지할 것인가도 주목할 부분이다. (참고로 국내 이동통신3사는 LTE 구축 초기 단계에 LTE 무제한 요금제를 프로모션 형태로 출시했다가 3개월 후에 폐지한 경험이 있다. 물론 2013년 1월에 10만원 대의 LTE 무제한 요금제가 다시 출시되었다.)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분명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이용 형태를 변화하는데 영향을 줄 것 이다. 

그리고 미국에서 출시된 Sponsored Data 요금제는 무제한 요금제가 출시되는 한국에서는 성공을 거두기가 어려울 것이다. 



관련 자료
  • 이동통신 3사 홈페이지
  • AT&T의 Sponsored Data 서비스 출시 동향 (KISDI 2014.02)
  • 삼성증권 통신서비스 보고서 (2014.03)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유엔젤 테크니컬라이터 손대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부쩍 "네이버와 다음 런처 승부 걸어..." 류의 기사가 자주 눈에 띈다. 


'런처(Launcher)'는 스마트폰 화면을 자신의 취향에 맞도록 구성해주는 안드로이드 앱이다. (iOS는 3rd-party의 홈화면 변경이나 위젯 제공을 허락하지 않기 때문에 런처 이용은 안드로이드 단말에만 국한된다.) 글꼴, 문자 알림음 같은 사운드, 계산기 같은 유틸리티 앱, 위젯은 물론 테마를 이용해 전체 분위기를 터치 한번으로 싹 바꿀 수도 있다. 


지난 뉴스레터에서 다룬 바 있듯이, 모바일 경험의 첫 관문이자 단말 환경을 장악하는 플랫폼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사실 약속이나 한 듯 국외에선 페이스북이, 국내에선 네이버, 다음, 카카오 등 굵직한 포털/소셜 기업이 런처를 줄줄이 출시한 건 불과 작년 상반기 일이다. 그 후 약 1년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 각각의 특징, 사용자 규모 등을 정리해 보았다.





 항목

Go Launcher EX

도돌런처 

카카오홈 

버즈런처 

출시일

 2011.09

 2013.03 

 2013.04 

 2013.05 

 2013.06 

운영사 

 중국 

Sungy Mobile  

 캠프모바일(네이버 자회사) 

 페이스북 

 카카오

 버즈피아(다음이 인수) 

다운로드

 1억 초과

 600만(2014.03)

 100만(2013.05)

 500만(2014.02)

 600만(2014.03)

특징

_GO앱스 및 GO마켓 운영해 위젯 및 어플리케이션, 테마 등을 다운받을수 있음

_고품질의 전문가 디자인 어플리케이션 


_메뉴 상단에 최근 사용한 어플 목록을 표시

_커버피드 기능으로 홈화면에 담벼락의 뉴스피드가 계속 슬라이드쇼처럼 보여짐 


_탭2번에 페이스북 좋아요 누를 수 있는 등 자사 서비스 특화 UI 제공 

_막대한 지분의 한국 유저


_생활밀착형 필수 위젯이 많음(카카오톡 알림 스누즈, 메모리 관리, 날씨 등)


_화면이나 화면꺼짐 상태에서 바로 카톡 답장이 가능

_홈팩버즈 서비스:테마 디자인을 대중에 개방(소셜 UCC 테마)


_스처로 런처 조작 가능


_해외 이용자가 전체의 60% 차지

향후

계획

 _2013년 11월 나스닥에 기업공개(IPO) 후 GetJar 인수 등 공격적인 행보

라인/밴드와 시너지 효과 노리고 글로벌 사업 진출 

_2013년 4월 아이폰,윈도우폰용 페이스북홈 출시 계획을 발표했으나 추가 업데이트 없음

 

_VoIP폰 등 변형 OS 및 자체 폰을 제작할 가능성 있음

 카카오홈 테마 API 제공하며 앱 개발자생태계 확대

_일본과 기타 국가에 공식 진출할 예정


_스마트폰 잠금화면 광고 서비스인 캐시슬라이드와 연계할 듯(현재 지분 투자 중)

      (출처: 각사 보도 자료, 출시순)


또 위 표에서는 언급하지 못했지만 통신사도 런처를 출시한 바 있다.

  • SKT(SK플래닛)의 '런처플래닛'- 2013년 8월 출시, 다운로드 100만건, 쇼핑몰 상품 조회가 가능한 11번가 카드, 눝 데이터사용 정보 조회가 가능한 '눝 카드' 등 제공
  • KT(KT미디어허브)의 '스타 런처' - 2013년 5월 출시, 좋아하는 스타와 캐릭터로 화면 꾸미기 (국내 16개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와 협력해 아이돌 테마 제공)
또 단독 런처가 아니라 기존 런처 서비스와 협력해 자사 고객용 전용 테마를 제공하기도 한다.
  • SKT & 도돌런처의 '도돌런처 for T' - T스토어, 모바일T월드, T통화도우미, T연락처 등 탑재
  • LGU+ & 카카오홈의 'U+LTE테마' - 카카오홈 런처 제공 기능에 LGU+의 인기 서비스(U+HDTV, U+카메라, 핸즈프리앱 Uwa, U+박스)등으로 꾸밈


편집자 Insight


위 표에서 다운로드 수로만 보면 현재 국내 런처 시장은 네이버-다음-카카오가 500만~600만으로 비슷한 수준, 뚜렷한 강자는 없는 상황이다. 또 제공하는 기능도 폰 꾸미기, 자사 앱 우선 배치하기 등으로 대동소이하다. 


이런 시점에서 네이버, 다음 등 국내 런처 서비스사의 전망은 컨텐츠 소싱 능력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컨텐츠 가치가 높은 3rd-party와의 제휴나 엔터테인먼트 컨텐츠 소싱등이 그것이다. 실제 도돌런처는 '에뛰드하우스', 'MCM', '주리백' 등 20~40대 여성들에게 인기가 높은 브랜드 테마를 내세우며 이용자 몰이를 하고 있고, KT의 스타런처는 야구팬을 겨냥한 '넥센 히어로즈 테마'로 니치 마켓을 점유하고 있다.


또 국내외 서비스사를 통틀어 런처 시장 장기적으로 봤을 땐 런처가 단순한 꾸미기 앱이 아니라, Siri 류의 음성비서 앱 같은 킬러 서비스를 탑재하거나, 테마와 유사한 광고(패션 아이템, 연예인 음반 등)을 메인에 띄우며 특정 컨텐츠로 클릭을 유도하는 모바일 플랫폼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KT 디지에코 2013.06.25 스마트폰 런처 동향 및 시사점

KT 디지에코 2013.07.23 런처 시장 경쟁 현황 및 전망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유엔젤 테크니컬라이터 손대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3월 19일 구글의 깜짝 발표가 있었다. 바로 웨어러블 기기 전용으로 사용하게 될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 OS)이다. 안드로이드 '폰'의 운영체제와는 별도로 '시계'의 작은화면에 최적화된 운영체제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이 빠르게 스마트폰 포화 상태에 접어듦에 따라 차세대 모바일 기기로 각광받아 왔고, 근 몇년 간의 산업 주요 예상 키워드에도 항상 순위를 차지해왔다. 


이번 구글의 발표가 어떻게 웨어러블 디바이스 산업에 영향을 줄지 정리해봤다.




안드로이드 웨어 중요 포인트만 요약

발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의 스마트워치는 날씨, 지도, 개인 스케줄 관리, 운동량 관리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삼성전자, LG전자, HTC를 필두로 하는 굵직한 제조업체 및 인텔, 퀄컴같은 칩셋 업체, 또 특이하게 미국 패션 브랜드인 Fossil 등 협력사 라인업을 발표했다. 모토롤라(moto 360) LG전자(G Watch) 는  시제품을 선보이기도 했고, 특히 모토롤라는 가장 빠른 2분기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LG전자 'G watch'   모토롤라 'moto360'



안드로이드 웨어는 음성 기반의 스마트 검색 기능 서비스인 '구글나우(Google Now)' 를 십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구글 안경과 동일하게 "OK Google"이란 음성에 반응하는 영상에서 보여주고 있다.


<▼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 소개 영상. 바쁜 분은 아래 요약된 캡쳐화면을 참조하자.>




(출처: 우리투자증권 Industry Comment 2014.03)


이번 영상에서 발표된 안드로이드 웨어의 주요 기능을 4개의 키워드로 요약할 수 있다.


1. 생활 밀착형 정보 제공

사용자의 위치 기반으로 날씨, 뉴스, 교통, 쇼핑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2. 음성 인식 기반으로 동작

구글나우도 애플의 Siri 수준의 음성인식율을 보일 정도로 성능이 개선되어 왔다. 그 활용은 별도의 터치 기반 키보드 자판이 없는 구글글래스/안드로이드 웨어에서도 빛을 볼 전망이다. 콜택시 예약, 메시지 전송, 레스토랑 예약, 알람 설정 등을 음성으로 조작할 수 있다.


3. 헬스케어 보조 기기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가장 공을 들이는 응용 분야는 단연 헬스케어이다. 안드로이드 웨어 또한 운동 기록 트래커가 탑재돼 기존 페블, 미스핏샤인, Fitbit 등의 기기들과 경쟁할 예정이다.


4. 스마트 단말을 제어하는 리모콘

현존하는 스마트워치의 대부분이 스마트폰의 보조 역할을 수행한다. 안드로이드 웨어 또한 스마트폰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스마트폰의 특정 앱을 실행하거나, 기타 태블릿, 스마트TV 등의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제어하는 IoT 리모콘 역할을 할 수 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 관련 개발자용 SDK를 이미 공개했고 오는 6월 25일 개최되는 구글 개발자 행사 'Google I/O'에서 보다 상세한 내용을 공개한다고 하니 관심있는 분은 챙겨보는 것도 좋겠다.




주목할만한 신생 웨어러블 디바이스 동향

그렇다면 다른 웨어러블 디바이스 업체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 사실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통칭하고는 있지만 그 업무 수행 능력 방식을 기준으로 크게 3개 카테고리로 분류한다.



(출처: IDC 보고서, Worldwide Wearable Computing Device 2014-2018 Forecast and Analysis)


  • 콤플렉스 액세서리: 어느 정도는 독립적으로 작동하나, 스마트폰, 태블릿, PC등과 연결될 때 완전히 작동될 수 있도록 설계된 제품
    e.g. 나이키 퓨얼밴드, Fitbit 등

    • 스마트 액세서리: 콤플렉스 액세서리와 유사하나 부가기능으로 별도의 소프트웨어나 앱(메일, 음악 앱 등)을 설치할 수 있음
      e.g. 페블, 소니 스마트와치, 삼성 갤럭시 기어 같은 시계 류

    • 스마트 웨어러블: 완전히 자율적이며 무선인터넷 기능이 있어 앱을 디바이스에 직접 설치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제품
      e.g. 구글 글래스, 향후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기기 등

    구글글래스 같은 '스마트 웨어러블'디바이스가 아닌 스마트폰에 의지해야 하는 '콤플렉스 액세서리', '스마트 액세서리' 업체들의 경쟁력은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틈새 시장을 노린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몇 개를 소개한다.


    ■ Check Light (http://shop.reebok.com/us/content/CheckLight)

    헬멧 안에 착용하는 충격감지 모자. 스포츠 의류 브랜드 Reebok이 출시.센서를 통해 연두색(정상)-빨간색(위험)을 나타내며 격한 운동을 하는 운동선수에게 부상을 방지할 수 있도록 알려줌




    ■ Shot Tracker (http://shottracker.com/)

    농구 경기를 할 때 손목 부분에 센서를 장착해 슛의 성공과 실패 각각의 케이스를 분석해 줌. 2014년 여름 출시 예정




    ■ Soundbrace

    초기에 기타의 각 운지 위치와 감압을 인식해 놓으면, 기타 없이도 에어기타로 연주할 수 있음


      


    ■ Beddit

    Beddit은 엄밀히 말하면 사람이 '입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는 아니다. 침대 커버에 '붙이는' 디바이스이다. 하지만 Fitbit, Jawbone's up 등이 수행하는 수면 활동 기록 기능을 충실히 수행한다.




    ■ Run-n-Read (http://weartrons.com/)

    책을 좋아하는 뉴욕 개발자 그룹, Weartrons에서 만든 클립형 디바이스이다. 런닝머신을 뛰는 동안에 TV를 보는 대신 책을 읽고 싶어하는 욕구를 해결했다. 머리와 어깨의 움직임을 인식해 태블릿PC의 전자책 리더 앱을 조작한다. 페이지를 넘기거나 눈이 위아래로 흔들릴 때마다 텍스트도 함께 움직여 어지러움을 없앴다. 소비 칼로리를 계산해주는 건 덤이다. 


     



    편집자 Insight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성장은 본격적인 IoT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조금 더 간편하게, 지속적으로 사물의 정보를 확인하고 통신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이번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 발표가 주목을 끄는 큰 이유는 발표 주체가 안드로이드 OS로 스마트폰 대중화를 이끈 구글이기 때문이다. 구글은 이미 개발자-제조업체-콘텐츠 업계에 이르는 거대한 생태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 대중화를 촉발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관련 자료
    Smartwatch.org 2014.03.29 Top 5 Smart Watches Of 2014

    IT World 2014.02.11 스마트워치 대표주자 페블 1년 사용기 “단순함이 핵심”

    IT World 2014.04.09 IDC, 전세계 웨어러블 출하량 연평균 78.4% 성장

    나는미디어 2014.03.20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발표, 삼성 타이젠의 싹을 밟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유엔젤 테크니컬라이터 손대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낭인 2014.05.09 14: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blog.naver.com/waytech456/90194924893

      안드로이드 웨어 개발 강좌입니다.


    추천 자료 1. Beacon 위치기반 서비스 알기

    Beacon 위치기반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로 급부상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2014.04)


    최근 오프라인 커머스 영역과 ICT 기술의 융합하는 핫한 기술로 근거리 기반 위치 인식 기술, 비콘(Beacon)이 대표적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비콘은 블루투스 같은 주파수 영역을 활용해 단말과 정보를 교환하는데 최근 애플이 발표한 iBeacon이 대표적입니다. 특히 iBeacon은 저전력 블루투스(BLE) 기반이라 기존 기술 대비 상시 켜두어도 스마트폰 배터리 소모가 적습니다.

    (출처: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해당 자료는 애플, 페이팔, 삼성전자 등 대기업이 준비중인 Beacon 서비스 뿐 아니라 평소 접하기 힘든 스타트업의 소식까지 다루고 있습니다. 그 외에 Beacon 기술 소개, NFC 와의 차이 등도 알 수 있습니다.




    추천 자료 2. 디지털 사이니지 최근 동향 알기

    디지털 사이니지의 최근 동향과 주요 이슈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2014.04)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란  옥외광고판의 쌍방향 버전이라고 이해하시면 쉽습니다. 지하철 역사마다 있는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서비스하고 있는 '디지털뷰' 처럼 기업이 마케팅, 광고 등을 할 때 고객 경험을 유도하는 디지털 영상 장치입니다.


    (출처: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2014.04)


    해당 자료는 국내 동향은 물론 펩시콜라, Tesco 등의 해외 업체가 어떻게 디지털 사이니지를 준비하고 있는지 잘 정리하고 있습니다.





    추천 자료 3.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의 현황과 전망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의 현황과 전망 (DMC미디어, 2014.04)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다룬 방대한 자료입니다. 제품 현황 및 사례도 참조할 만합니다. 아래 목차 참조하셔서 관심있는 분은 사이트에서 로그인 후 다운 받으시면 됩니다.


    (출처: DMC미디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유엔젤 테크니컬라이터 손대리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